걸픽랭킹

피트니스계의 한채영·손연재라 불리는 오은담, “직장인이라도 최고의 비키니여신이 될 수 있죠” [이주상의 e파인더]